프로젝트명 / Project Name
모임 별 음반 '주인 없는 금'
LP/CD 'Nobody's Gold'

-

2018.10.20

-

모임 별은
이천년 일월 우연히 만나 어울리게 된 이들의 비정기적인 술자리에서 시작되었으며,
현재 서현정, 이윤이, 이선주, 조월, 조태상, 허유, 황소윤으로 구성되어 있다.
일상의 경험들을 바탕으로 음악을 만들고 연주, 녹음하는 밴드이자
의뢰 받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디자인 콜렉티브이며,
여전히 친구들의 술모임이다.

-

음반명.
‘주인 없는 금(Nobody’s Gold)’

-

발매 레이블.
LP(Alien Transistor, Morr Music: 글로벌 배급) CD(비단뱀클럽: 국내 배급)

-

수록곡.
01 - 늑대의 탈을 쓴 양(Lamb with A Wolf Mask) - :
02 - 우리 둘에 관한 박물관(Museum of The Two of Us) - :
03 - 나리 유코 진(Nari Yuko Jin) - :
04 - 주인 없는 금(Nobody’s Gold) - :
05 - 내 검정 자켓(My Black Jacket) - :
06 - 친밀한 적들(Friendly Enemies) - :
07 - 은유의 끝(The End of Metaphor) - :
08 - 더러운 더러움(Dirty Dirtiness) - :
09 - 디자이너들이 죽으러 가는 곳(The Place Where Designers Go To Die) - :
10 - 콩 이야기(Bean Tale) - :
11 - 태풍 전날 밤(The Night Before The Typhoon) - :
12 - 불량배들, 서울(Gangsters, Seoul) - :
13 - 해안도시에서의 낮술(Day Drinking at A Seaside Town) - :
14 - 박쥐들 우리는(The Bats We Are) - :

-

음반 관련 정보.
+ 음반은 열네곡으로 이루어졌으며,
‘모임 별’의 여타 음반들이 그러하듯 밴드 구성원 및 친구, 동료들의 일상사/상념들을 담고 있다.
+ ‘친밀한 적들’은 ‘비행선’이란 이름의 서울 서래마을 작은 바에서 열린
영업 마지막날 파티에 갑작스레 초청되어 처음 연주한 곡이다.
가게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던 젊은 사장님들을 위로하기 위해,
하루만에 작곡했기에 초기엔 제대로 된 명칭조차 없었으나,
이후 공연을 거듭하며 자연스럽게 ‘친밀한 적들’로 정리되었다.
:
2002년 이래 밴드에서 신디사이저 연주자로 활동해온 이윤이는
미술 작업에 전념키 위해 팀을 떠나기로 했다.
‘친밀한 적들’은 그의 녹음이 포함된 마지막 트랙이자,
밴드의 기타리스트인 조월과 새로이 멤버가 된 황소윤의 연주가 동시에 포함된 첫번째 곡이다.
특히 도입 및 후반부의 기타 솔로는 황소윤이 독자적으로 구성.
+ ‘박쥐들 우리는’은 2009년 10월 31일 열린 단독 공연에서 처음 공개 연주되었다.
+ 밴드는 음반의 커버 아트워크를 오랜 벗이자 동료인 미술작가 양혜규에게 의뢰했고,
음반의 데모 트랙들과 정보를 전달 받은 작가는 몇몇 기존 작업물을 변용한 안을 제안했으며,
의견을 모아 최종 결과물을 만들게 되었다. 음반 제목인 ‘주인 없는 금’은 커버 이미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영감을 얻어 지어졌다.
+ 유일한 세션(‘불량배들, 서울’의 목소리)으로 참여한 장용석은
디자인 스튜디오 ‘모임 별’의 핵심 구성원으로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디자이너다.
(그는 음반에 밴드 정식 멤버로서 이름이 명기되는 것을 두차례 거부했다)
+ 밴드는 뮤직비디오 연출을,
구성원인 조태상이 평소 팬으로서 작업을 좋아하던 미술작가 김희천에게 의뢰했다.
작가는 데모 상태인 음반 전체 트랙 및 정보 등을 건네 받은 후 ‘친밀한 적들’을 선정하여 작업했다.
이후 ‘태풍 전날 밤’과 ‘박쥐들 우리는’의 뮤직비디오는 밴드가 직접 제작.(Youtube의 ‘모임 별’ 채널)
+ '태풍 전날 밤'은 드러머 서현정의 스산한 브러시 연주 및
황소윤 본인의 표현에 따르면 "소소하게 기타로 만든 소리들"을 포함하고 있다.
+ ‘콩 이야기’는 2018년 4월 22일의 공연에서 처음 공개 연주되었다.
2018년 12월 중 ‘콩 이야기’의 리믹스 음반(CD) 발매가 예정되어 있다.


-

Byul.org
Nobody’s Gold

“Goodbye to sleeping monsters and intimate ghosts. We are on the road again.” – (from “Friendly Enemies”)

The demons of night are out again: Seoul’s one-stop shop creative collective Byul.org returns this fall with its third international album, entitled Nobody’s Gold, out 23 November via Alien Transistor (LP: worldwide) and the group’s own Club Bidanbaem imprint (20 October: CD: South Korea). Comprising 14 new songs, it’s a dizzying, haunting affair that channels the group’s manifold influences and references points (from post-punk to Stockhausen and back via club culture) and yet sounds intriguingly coherent. Moving in and out of the shadows, Nobody’s Gold breaks forth as pure sonic landscape – a universe of its own, folding and unfolding into both more experimental patterns, yet also with occasional hooks and dark catchy structures, gracious build-ups flickering among the hazy roar and thunder. After the screak and squeal of “Lamb with a Wolf Mask,” the foreboding sounds of “The Museum of The Two of Us” segue into a synthesized party tune about a missing lover being chased by police (“Nari Yuko Yin”), one of several vocal tracks with a sinister edge. Taking things up another notch, “Friendly Enemies” is probably the closest this group will ever get to creating a stadium-ready anthem. On the other end of the spectrum, “The Place Where Designers Go To Die” is a magnificent void with an immense and irresistible undertow... Never too jolly (not even while “Day Drinking at a Seaside Town” or during takeoff via epic pop tune “Bats We Are”), Nobody’s Gold compiles soundscapes with a very tangible, corporeal presence – iridescent sonic sculptures placed in unlikely settings (e.g. outer space, see: “Dirty Dirtiness”), born at the fringes where night blends into day and vice versa. Inspired by everyday life, half-remembered drug/club experiences, Pascal Quignard’s disturbing La haine de la musique, Karlheinz Stockhausen and Bill Evans, the new LP sees the collective remain true to its DIY foundations while repeatedly questioning our listening habits and “the exaggerated love for the concept of love,” as they put it. Founded around the dawn of the millennium as a group of poetry-loving friends who’d occasionally meet for drinks, Byul.org has long become an prolific and versatile collective within Seoul’s scene: Main song-writer TaeSang Cho and his mates Yu Hur, Jowall, YunYi Yi, SuhnJoo YI, HyunJung Suh, and SoYoon Hwang went from publishing to recording, from releasing tunes to design, art direction and more. Although their list of clients includes Atelier Hermès and the Venice Biennale Korean Pavilion, the group still remains a small drinking circle of close friends at its core: Pals who simply like to carouse, live, write songs and play tunes together.

-

Alien Transistor
GmbH Obere Riedl 9 82395 Obersöchering Germany

Club Bidanbaem
664-10 Shinsadong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Morr Music
Anklamer Str. 30 10115 Berlin Germany

-

Byul.org TaeSang Cho, Yu Hur, Jowall, YunYi Yi, SuhnJoo YI, HyunJung Suh & SoYoon Hwang.
www.byul.org | www.instagram.com/byul.org_seoul | www.soundcloud.com/byul-mix

'친밀한 적들(Friendly Enemies)' Official Music Video / 2018

'박쥐들 우리는(The Bats We Are)' Official Music Video / 2018

'태풍 전날 밤(The Night Before Typhoon)' Official Music Video / 2018